이쁜왕자 만쉐~~

[잡담] 홈 네트워크 구성. 본문

캐슬라이프

[잡담] 홈 네트워크 구성.

이쁜왕자 2015. 8. 28. 11:30


* 주의 사항 (!!!) *
인터넷 업체 (K*, L*, S* 등) 와 제공되는 인터넷 서비스에 따라서 연결되는 회선이 다르고, 모뎀의 유무가 다르고, 공유기 기본 제공 여부도 다르며, 특히 업체마다 인터넷 TV의 연결 방법이 다릅니다. 또한, 집마다 단자함의 구조가 다르고 기본으로 가설된 케이블수가 다르기에 홈네트워크 구성은 케이스바이케이스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아래 글은 참고 용도로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나는 컴퓨터쟁이라는 특성상 네트워크에 연결되어야 할 장비가 한두대가 아니다. 게다가 무선을 혐오하고 유선을 선호한다. 스마트폰이나 아이패드 같은 경우야 어쩔 수 없이 와이파이로 연결할 수 밖에 없지만, PC 를 비롯한 대부분의 네트워크는 유선으로 연결하길 원한다. (게임하다가 네떡 불안해서 랙걸리면 아주 곤란하다.)


게다가, 이번에 이사하게 된 아파트는 기가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되는 지역이다. 그래서, 이 기회에 홈 네트워크를 전부 기가로 업글하고자 마음 먹었다.


일단 작은방은 컴터 전용 방으로 만들어 질텐데 들어가야 할 장비는 아래와 같다.

- 데스크탑 PC 2대 + NAS + PS3  으로 최소 4포트는 확보되어야 한다.

- PS4 또는 노트북 또는 추가 장비를 위한 여분의 포트를 고려하면 8포트는 필요하다.


거실에는 TV 가 있으므로,

- IPTV 셋탑 

TV  (TV 에도 직접 라인이 들어가야 DLNA 를 쓸수 있다.)

이렇게 2회선이 필요하며, 집안 구석구석 와이파이를 쏴줄 공유기가 거실에 위치해야 한다.

- 스마트폰, 070 전화기, 아이패드 등은 와이파이로 연결되어야 하며, 거실은 기본, 각 방까지 어찌 저찌 커버가 가능해야 한다.


아이방에는 현재 PC가 없지만, 언젠가를 위해서 1회선은 들어가야 한다. 

안방에도 혹시 모르니 역시 연결은 되어야 한다.


- 당연히 모든 네트워크는 공유기 하단에 사설망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TV 와 NAS가 같은 네트워크에 위치해야 한다. 그래서 NAS 로 부터 DLNA 를 이용해서 동영상을 땡겨 볼 수 있다.)


이런 모든 조건을 만족하기 위해서 고민해 봤더니, 단자함에서 외부에 연결되는 기가라인을 그대로 뽑아서 공유기에 연결하고, 여기서 4포트를 다시 뽑아 단자함에 밀어 넣은 뒤, 단자함에서 각 방과 거실로 연결하면 대충 답이 나올것 같았다.


그나마 다행스럽게 단자함이 거실에 가까운 부엌쪽에 위치해 있어서 이런 구성이 가능했다. 만약 단자함 위치가 적당하지 않았다면, 단자함 안에 유선공유기를 집어 넣고, 거실의 기가비트 스위치에 무선 WIFI AP 를 브릿지 모드 형태로 연결하는 방법을 선택했을 것이다.


....



그리고 대략 이와 같은 그림이 나왔다.


갑질좀 부려서 단자함과 공유기의 연결도 설치기사에게 해달라고 할 수도 있었겠지만, 매너상 이건 직접 하기로 했다. 정확히 길이 재서 간만에 케이블 찝어 보니 재미있긴 하더라. (반강제로 케이블 찝는데 동원된 정모군 땡큐...) 게다가 처음에 눈대중으로 대충 길이 재서 몰딩 주문했더니택도 없어 모자라서 추가 주문하는 생쑈를 했다. 줄자로 정확히 잰거랑 확연히 차이가 나긴 하더라.


거실에 스위치를 거쳐서 IPTV 셋탑을 연결하니, 인식이 안되는 문제가 발생하여 직접 연결해서 해결해야 했다. 중국산 저가형 스위치에서 무슨 이상한 짓을 하는 건가 싶어서, 나중에 다시 확인해 보니 어이 없게도 케이블 불량... 다른 케이블로 연결하니 스위치를 거쳐서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


작은방에 책상이 들어 오고 나서, 본격적으로 세팅이 시작되었다. 먼저 네트워크 스위치를 설치하고, PC 2대, 새로 산 4K 모니터, NAS, PS3, 오디오, 프린터 등을 죄다 책상에 몰아서 설치하고 나니, 넓다고 생각했던 책상 2개가 급격히 가득차 버렸다. (대신 방구석에 널려 있던 짐들은 대충 정리가 되었다.)


설치 사진도 찍어서 올려야 하는데, 귀찮으니 이건 천천히...




아이쿠 화질구려라.. -_-


단자함 위치가 부엌쪽에 달려 있어서, 거실 기둥에 공유기를 설치하고 몰딩 처리했다. 나름 기둥색에 맞춘다고 한건데, 역시나 색이 전혀 다르다.




우리집 홈 네트워크를 책임져줄 i모 회사의 기가비트 유무선 공유기.

공유기를 위해서 전원 콘센트도 필요한데, 저 높이에 콘센트가 달려 있을리가 없기에, 3구 멀티탭 하나를 희생하여 벽에 고정했다.




단자함은 케이블을 가닥내서 직접 꼽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이런 형태로 케이블링 작업을 하게 되면, 딱 그용도로 밖에 사용 못한다는 문제점이 존재한다. 그래서 중간에 RJ-45 커플러를 이용해서 단자함 전용의 짧은 케이블을 연결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커플러와 공유기 사이는 정상 케이블을 사용하도록 구성하였다.


참고로 요즘 새로 지어지는 아파트는 저런 한가닥씩 꼽는 단자합 대신, 그냥 RJ-45 커넥터가 잔뜩 달려 있다고 한다.


....


처음에는 잘 몰랐던 사실인데, 우리 아파트의 경우 단자함에서 각 방으로 총 8가닥의 라인이 가설되어 있었다. 그리고, 이것이 4가닥씩 2포트로 나뉘어 벽면 포트에 연결되어 있었다. 이를 2개의 100MB 네트워크 회선으로 쓰든, 네트워크1회선 + 전화 1회선(2가닥만 사용)으로 쓰든 그건 쓰기 나름이고, 이는 단자함에서 조정만 해주면 될 일이었다.


그런데, 기가비트 이더넷의 경우 8가닥을 모두 사용한다. 그래서, 단자함 뿐만 아니라 각방의 벽면 포트도 케이블 연결을 새로 해줘야 했었다. 한포트에 모두 몰아서 8가닥을 다 연결하는 작업도 해야 했던 것이다. 그것도 거실 포함 4군데 모두 작업을 해 주셨다. 처음에는 이건 생각도 못했는데, 나중에 돌이켜보니 이것도 인터넷 기사님이 꼼꼼하게 작업해주신거 였다. 


늦게나나 글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이쁜왕자 -

- Valken the SEXy THief~~ ^_* -


728x90
0 Comments
댓글쓰기 폼